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한섭 후보, 코로나19 극복의 최전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의료진 응원합니다.
 
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4/02 [09:56]
▲ 방호복을 입어보는 송한섭 후보     © 출처 = 송한섭 후보 사무실


-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전염병 발병 시, 선별진료 역할은 물론 향후 지역주민들에게 원활한 의료서비스와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의료시설 확충이 필요

 

- 이대목동병원의 용적률 상향에 대한 논의를 주무기관인 서울시와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이어가야..

 

[코리안투데이 박준 기자] 2일 대한의사협회 총선지원단은 지난 4월 1일 제21대 총선에서 출사표를 던진 의사 출신 미래통합당 양천(갑) 송한섭 후보 사무실을 방문하여 격려와 선전을 말을 전했다.

 

송 후보는 의협 총선지원단과의 면담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의 최전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에 대한 감사를 드린다. 또한, 장기국면에 접어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우리 의료인들의 역할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건강을 해치지 않게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지난 3월, 서울시 의사회와 협의하여 양천구 선별진료소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한 송 후보는 “음압시설인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 분들이 국민을 위해 이렇게 힘들게 근무하는지 몰랐다. 방호복을 착용하고 진료하는 두 시간이 열배 이상의 체력적인 부담으로 느껴졌다. 특히, 고글과 마스크를 착용한 안면에 느끼는 고통 때문에 진료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송 후보는 “양천구 지역거점병원인 이대목동병원이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전염병 발병 시, 선별진료 역할은 물론 향후 지역주민들에게 원활한 의료서비스와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의료시설이 확충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이대목동병원의 용적률 상향에 대한 논의를 주무기관인 서울시와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이어가자”고 강조하였다.

 

송한섭 후보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대학병원에서 근무하였다. 육군 특전사에 군의관으로 입대하였으며 이후, 제 49회 사법고시에 패스하여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사근무를 시작하였다. 법조계에서는 드문 의사 출신 검사로서 보건의료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아내를 살해하고 20년간 식물인간 행세를 해 온 살인범(‘천안 식물인간사건’)의 실체를 철저히 수사하여 다시 구속 수감시킨 일화로 유명하다. 

국회출입 기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4/02 [09:56]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