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국제협력연구 위한 데이터개방 필요
 
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4/01 [08:43]
▲ 허윤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 팀장)     © 출처 = 허윤정 의원실


- 허윤정 TF단장, 심평원 데이터 이용한 국제협력연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초석 될 것

 

[코리안투데이 박준 기자] 4월 1일 최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도출을 위한 연구개발 활성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이낙연 위원장, 이하 코로나19 국난극복위) 치료제TF(팀장 허윤정 의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조속한 도출을 위한 국제협력 연구 데이터 개방 필요성을 제안했다.

 

허윤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 팀장)은 “전 세계적인 펜데믹 상황에 주요국 정부, 연구기관, 학계로부터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정책 수립과 치료 관련 연구용 임상데이터 수요가 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 축적된 코로나19 검사와 치료·약제 관련 상세 데이터를 활용한 국제협력연구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의원은 “지난 3월 27일부터 우리 정부는 심평원 정보시스템을 통해, 세계 최초로 개인정보 유출 없이 연구용 데이터를 국제적으로 공개했다”며, “코로나19 관련 연구 성과를 국제적으로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그리고 방역 대책 마련에 새로운 지평을 연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허 의원은 “이 시스템을 통해 데이터를 제공받는 연구자는 데이터 제공 계약에 따라 연구결과를 우리 정부에 선 제공하고 공개 하도록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료정보시스템과 ICT, 빅데이터, AI 기술 등을 활용한 코로나19 국제협력 연구·개발은 우리나라가 감염병에 다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허윤정 치료제TF 팀장은 “이번을 계기로 코로나19관련 연구에 국내외 학회의 연구결과 품질제고는 물론, 우리나라의 감염병 연구데이터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이러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기반 시각화 활성화 등 데이터 활용을 통한 감염병 대응 체계 다각화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후 방향성을 제시했다.

국회출입 기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4/01 [08:4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