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 포트라인에 서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김지아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08:06]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코리안투데이=김지아기자] 경찰이 신상을 공개한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체포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박사' 조주빈씨(24)가 25일 취재진에게 얼굴을 공개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조 씨는 오늘 오전 8시 검찰로 송치됐습니다. 경찰은 이 시점에 맞춰서 조 씨를 포토라인에 세우는 방식으로 얼굴을 공개했다.


점퍼 차림으로 목 보호대를 차고 포토라인에 선 조 씨는 “손석희 (전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조 씨는 그 외 음란물 유포 혐의와 살인 모의 혐의 등을 묻는 취재진의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 차량을 타고 현장을 떠났다.


조 씨는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첫 번째 사례입니다. 지금까지는 특정강력범죄처벌법에 따라 고유정, 안인득, 김성수 등 주로 살인범 신상이 공개됐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3/25 [08:06]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