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내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정배 "윤 총장 관련 사건, 경찰의 수사전담부서가 독립적 수사해야"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20/03/23 [07:43]

 

▲ 천정배 의원(대안정치연대, 광주서구을)     ©김진혁기자

[코리안투데이=김진혁기자] 천정배 의원은 "최근 검찰과 경찰이 수사중인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등 관련된 소송사기·사문서위조 사건 등에 대해 "경찰의 수사전담부서가 독립적으로 수사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 민생당)은 22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총장 가족의 사건이라는 특성 때문에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천 의원은 "사문서위조 혐의 중 일부는 공소시효가 이달말로 임박했다는 해석도 있는 만큼 검찰이 총력을 경주해 수사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공소시효 만료일까지 확실한 무혐의라는 확증이 없다면 일단 공소를 제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사건이 부당하게 무혐의 처리될 가능성을 봉쇄하고 처벌 가능성을 남겨놓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한 천 의원은 "그 외의 사건들은 앞으로 검찰이 아닌 경찰에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면서 "다만, 현재 윤 총장을 둘러싼 정치적 상황에 비추어서 청와대라든가 검찰 또는 경찰 수뇌부 등도 이 사건 수사에 일절 관여치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천정배 의원은 "경찰 내의 수사전담부서로 하여금 완전히 독립해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20/03/23 [07:43]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천정배 윤 총장 관련 사건, 경찰의 수사전담부서가 독립적 수사해야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