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산 유기동물 보호소 봉사자 김외숙씨
마산 동물유기 보호소 봉사자들
 
박승권기자 기사입력  2017/04/22 [13:19]
배너

 

▲     © 편집국 마산 유기견 보호소 봉사자 앞줄 죄측 두번째김외숙씨 봉사자들의  환한 모습들이좋다


마산 합포구 진북면 지산리 171-12 마산 유기 동물보호소

 

필자가 우연하게  밤시간에 어떤  여자분이 길고양이 들에게 먹이를주는 모습을 목격했다
길고양이들도 익숙한  모습으로 별경계없이 먹이를 먹는다 알고보니 주말에는  마산유기견 보호소에 나가시는 봉사자다

▲     © 편집국 마산 유기견 보호소 실내가 깔끔하다

 

몇번을 물어서야  겨우 인적사항을 알수있었다 마산 산호동소재 부강 부동산을 운영하시는 김외숙씨 주변도 모르게 2년 가까이 마산 유기견 동물 보호소 봉사 활동하시는분이고 마산 유기견 동물 보호소는 창원시에서 운영하면서 상시 관리자가 한명 근무를한다


봉사자들도  일요일이면 3-5명정도가 도움을 주는곳이다 단체에서도 가꿈  봉사자 분들도 오신단다 유기견들과 5년을 함께한 봉사자들도있다


임시 보호를 해주시는 분들있지만 다시 보호소로  되돌아오는 애들이 대부분 김외숙씨는 유기견 해결 방법중 제일 기본은 사지 말고 입양해주는것이 젤 좋은 방법이란다


40마리정도 수용할수있는 공간에  현재 170 마리 정도가 들어와 있으니 지금은  포화 상태란다
봉사자들끼리 통신망을 통해 입양 정보등 많은 정보를 봉사자들끼리 공유 하고있다 입양 나간 아이들은 대부분 적응을 잘하고있지만  봉사자들은  항상 걱정이다


김외숙씨 말중에 가슴 아픈건 입양 나가는 대기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거 대형견들이 가장 문제란다 공고하고 주인이 안나타나고  입양자가 없으면 안락사 시키는 일도있다 마산유기견 보호소에서는 드문 일이지만 보호소에서 안락사되는 유기견들을 보면 마음이 아프단다


시에서 많은 지원도 받고 봉사자들이 도움도 주고있지만 항상 인원이 모자란다


작은 일이지만 보람을 느낀다는 김외숙씨와 여러봉사자들  허리를 다쳐  한달 가까이 유기견 보호소에  못나가서 마음이 짠하다는 김외숙씨 대형견들도 문제란다 운동을 시켜야 하는데 남자분들도  끌고 다니기에 힘에 부치는데 여자 봉사자들은 말할것도 없다면서 웃음을 웃는다  여자 봉사자들은  할일이 그리 많은게 아니다


견사청소 가끔 그릇도씻고 운동시키기  인력이 부족하단다 유기견 보호소 관리소 근무자가  대부분  업무를본다  근무자 한명이 정리하기에는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마산유기견 보호소 현실이다

 

▲     © 시사뉴스코리아 마산 오동동문화의거리에서 유기견봉사자들

 

▲     © 시사코리아뉴스 봉사자들 행사장



잠시 인터뷰를하는데도  주변을 자꾸 본다  또 다른 아이들 밥을 주기위해서 총총 걸음으로  어둠속으로 사라지는 김외숙씨 필자도  동물을 좋아해서  어릴적부터 작고  큰아이들을 많이 키우지만 앞으로  유기견들을보면 마산  유기견 보호소가 생각이나겠다

작은 일에 보탬이되어주는  봉사자들이 더없이 고마워보인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뉴스
배너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기사입력: 2017/04/22 [13:19]  최종편집: ⓒ 코리안투데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